謹弔

오후에 김영수 교수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2학년 여학생 두명이 어제 안성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서 한명은 숨지고 다른 한명은 부상을 입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두 학생이 이번학기 중급실기에서 내 수업을 듣는 학생같다며 이름을 알려주셨습니다. 인터넷으로 학사관리시스템에 접속해서 확인해보니 두 학생 모두 지난주까지 수업을 듣던 학생이었습니다.

원래 사진은 잘 기억해도 사람 얼굴이나 이름은 잘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에 누구였을까…하는 마음으로 장례식장을 향했습니다. 대학교 2학년, 07학번이면 기껏해야 20년 살았을텐데…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영정 사진속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아… 저 학생이었구나…
유난히 애 띈 얼굴이었던 그 학생…

의미 없는 일인지 알면서도 출석부와 과제평가표를 뒤적이며 세상을 떠난 학생이 이번 학기 7주동안 내 수업에서 어땠었는지 찾아보았습니다.

엊그제 내 수업을 듣던 학생이 이렇게 한 순간에 유명을 달리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고보니 내가 학생들 앞에서 중요한 것 처럼 떠들어대던 것들도 사실 별 거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고인의 명목을 빕니다.

謹弔

2주 전, 초등학교와 중학교 동창인 친구의 부인이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친구 녀석도 의사고 동갑내기인 부인도 의사였습니다.

제작년에 친구로부터 술 한잔 하자며 몇번이나 전화가 왔었는데 이런저런 이유로 미루다가 잠잠하길래 잘 있나보나 했는데 갑자기 상처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친구의 부인이 몹쓸 병으로 투병중인 것도 몰랐구요…

장례식장에는 초등학교 고학년쯤 돼보이는 딸 하나, 아들 하나가 상복을 입고 있었습니다. 누나인 여자 아이는 눈시울이 빨개져서 아빠 옆에 붙어 있는데 동생인 남자 아이는 아직 상황을 모르는 것 같더군요. 천진 난만한 얼굴로 생글샐글 웃고 있었습니다.

동네 방향이 같은 친구들과 돌아오는 길에 차 안에서 쓸쓸한 야경을 보며 다짐했습니다. 아내보다 먼저 죽어야 겠다고 말입니다.

제길… 이런 아픈 일은 왜 하필이면 착한 사람들한테 더 많이 일어나는지 모르겠습니다.

謹賀新年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이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