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자동차를 만든다면?

최근에 개최된 한 컴퓨터 박람회에서 빌 게이츠가 이렇게 말했다.

제네럴 모터스(GM)가 컴퓨터 산업과 같은 속도로 발전할 수 있었다면, 지금쯤 자동차는 25달러에 살 수 있으며 휘발유 1갤런으로 1천 마일을 달릴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컴퓨터 산업과 자동차 산업을 비교해 보자고 한 말이었다.

그에 대한 응답으로 GM은 보도자료를 작성해서 배포했다. GM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을 이용해서 자동차를 개발하면 자동차가 어떻게 될지 다음같이 주장했다.

  1. 하루에 두번씩 별 뚜렷한 이유도 없이 갑자기 작동하지 않는다.
  2. 도로에 중앙분리선이 새로 칠해질 때마다, 새로운 자동차를 사야한다.
  3. 가끔씩 아무 이유도 없이 길 한 가운데 멈추어 선다. 차를 다시 움직이려면 우선 모든 창문(Windows)을 닫고, 자동차를 세운다. 그리고 다시 시동을 걸고 나서 다시 창문을 열어야 한다.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이유는 알 길이 없지만 무조건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다.
  4. 좌회전을 하기 위해 아주 간단하고 평범한 조작을 했을 뿐인데 시동이 꺼지고 모터는 더 이상 돌아가지 않는 일도 가끔씩 발생한다. 이때 해결방법은 모터를 새로 교환하는 것밖에 없다.
  5. Auto 95와 Car NT를 구입하지 않는 이상 당신의 차는 오로지 당신만이 운전할 수 있다. 다른 좌석들은 추가로 값을 지불하고 얻어야 한다.
  6. 새 좌석은 모든 승객이 같은 크기의 엉덩이를 지니고 있을 경우에만 기능을 한다.
  7. 애플사의 기술을 이용하는 자동차 회사가 태양열 에너지로 움직이는 경쟁 모델을 시장에 내놓는다. 이 자동차는 훨씬 안정적이고, 다섯배는 빠르게 달리며 조작법도 더 간편하지만, 타는 사람은 전체 시장의 5%밖에 되지 않는다.
  8. 애플사의 기술을 이용해서 만든 자동차의 소유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값비싼 업그레이드 부품을 구입해서 자신의 차에 설치할 수 있지만, 그렇게 하면 차의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진다.
  9. 윤활유나 연료등이 떨어졌음을 알려주는 경고등을 비롯해서 갖가지 조명기기가 치명적인 오류라고 표시되는 단 하나의 표시등으로 대체될 것이다.
  10. 사고 발생시 에어백이 펼쳐지기 전에 정말로 에어백을 펼까요?라고 묻는 표시가 먼저 뜬다.
  11. 차가 가끔씩 뚜렷한 이유 없이 말을 듣지 않는다. 그럴 때는 자동차 문의 손잡이를 붙잡고 구동열쇠를 돌리면서 동시에 라디오 안테나를 꼭 움켜쥐고 있어야 시동이 다시 걸린다(Ctrl+Alt+Del).
  12. 차체 결함 때문에 사고가 나도 그 결함이 무엇인지, 원인이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
  13. i새로운 모델의 자동차를 구입하면 운전요령을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한다. 계기판이나 조종간 중 어느 것도 예전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14. 엔진을 끄려면 시작이라고 씌여있는 버튼을 눌러야 한다.

RoundCube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웹메일이라는 SquirrelMail을 몇 년동안 보면서 여러가지 이유로 인하여 서버에 설치해 볼 엄두도 못 내고 침만 질질 흘리고 있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라운드큐브를 발견했습니다.

RoundCube Webmail is a browser-based multilingual IMAP client with an application-like user interface. It provides full functionality you expect from an e-mail client, including MIME support, address book, folder manipulation and message filters. RoundCube Webmail is written in PHP and requires the MySQL database. The user interface is fully skinnable using XHTML and CSS 2.

RoundCube

데모: http://demo.roundcube.net/

포럼: http://roundcubeforum.net/

여러가지 면에서 기대가 되고 정말 마음에 듭니다. 완성된 정식 버전을 하루라도 빨리 보고 싶네요.
한글은 다음 베타 버전부터는 가능할 것 같네요.



Aperture의 운명은…?

Aperture future in question as Apple axes bulk of team

Apple recently asked the engineering team behind its Aperture photo editing and management software to leave, Think Secret has learned. The move, which resulted in the departure of several engineers while others were transferred to different projects inside Apple, raises questions about the future of Aperture, Apple’s most heavily criticized and bug-ridden pro software release in recent years.

Sources familiar with Apple’s professional software strategy said they were not surprised by the move, describing Aperture’s development as a mess and the worst they had witnessed at Apple.

Aperture’s problems stem not from any particular area that can be easily remedied but rather from the application’s entire underlying architecture. In the run-up to Aperture’s November release last year, for example, sources report that responsibility for the application’s image processing pipeline was taken away from the Aperture team and given to the Shake and Motion team to fix as best they can. Some of those enhancements emerged in the recently released Aperture 1.1 update, which saw its release delayed for about two weeks as a result of the extra work needed to bring it up to spec.

In tandem with the 1.1 update, Apple dropped Aperture’s price tag from $499 to $299 and offered owners of version 1.0 a $200 coupon for the Apple Store. Industry watchers and users alike have viewed the price cut as a maneuver to stave off competition from Adobe’s forthcoming LightRoom software, a beta of which is available for Mac OS X users, and see the Apple Store coupon as a concession for early adopters who collectively appear to have been expecting more from Apple.

Perhaps the greatest hope for Aperture’s future is that the application’s problems are said to be so extensive that any version 2.0 would require major portions of code to be entirely rewritten. With that in mind, the bell may not yet be tolling for Aperture; an entirely new engineering team could salvage the software and bring it up to Apple’s usual standards.

http://www.thinksecret.com/news/0604aperture.html

Apple slashes Aperture team

Apple Computer has slashed the development team for Aperture, its professional image software for RAW-format work flow, the insider news Web site Think Secret has reported.

The team’s engineers have been absorbed by other departments or completely let go, according to the Web site.

The move is not entirely a surprise, as the software has seen a host of problems. Software glitches, such as an initial incompatibility with Intel-based Macs, have plagued Aperture since its release.

Apple was unavailable for comment.

Aperture was also challenged by Adobe’s release of comparable RAW-image work-flow software.

RAW is one of the image formats available on some advanced digital cameras. RAW images are large, usually uncompressed files that, unlike JPEGs, are not processed by the camera and retain all their original data, ideal for those who plan on editing their pictures with image-editing software because they often require special software to turn them into a more common format like TIFF or JPEG.

In February, Adobe began offering a beta version of Adobe Lightroom, Aperture’s chief competitor, for free. Before the Aperture 1.1 upgrade, many online-forum posts had reported that the beta version of Lightroom performed better than Apple’s pricier software.

In early April, Apple released Aperture 1.1, an upgrade that is compatible with both PC and Intel Macs. The price of Aperture was lowered from $499 to $299. Owners of the earlier version were offered a $200 coupon to the Apple Store, in addition to the free upgrade.

Apple also addressed many of the glitches with its April upgrade, but by then the Adobe Lightroom beta had been freely available for months.

The reported team change for Aperture could be a reaction to last week’s announcement that Adobe will be releasing Photoshop and Creative Suite on Mactel (Intel-based Mac) systems next year.

Adobe Lightroom and Aperture are both work-flow complements to photo-editing software, such as Photoshop.

http://news.com.com/Apple+slashes+Aperture+team/2100-1012_3-6066093.html

애플 애퍼처 개발 팀 대폭 축소

애플 컴퓨터가 RAW 포맷의 워크플로우를 위한 전문가용 영상 관리 소프트웨어인 ‘애퍼처(Aperture)’ 개발팀을 큰 폭으로 축소했다고 싱크 시크리트(Think Secret)가 전했다.

이 웹사이트에 의하면 애퍼처팀의 엔지니어는 해고됐거나 다른 부문으로 흡수됐다고 한다. 이 소프트웨어는 그동안 적잖은 문제점이 드러나 이번 움직임이 그다지 놀랍지는 않다. 애퍼처는 원래 인텔 기반의 맥과 호환되지 않는 등 발표 당시부터 다양한 문제를 떠안고 있었다.

또한 어도비가 RAW 영상 워크플로우 소프트웨어를 발표해 애퍼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어도비는 2월에 애퍼처 최대의 라이벌인 ‘어도비 라이트룸(Adobe Lightroom)’의 베타판을 무상 공개했다. 애퍼처가 1.1로 업그레이드할 때까지, 수많은 온라인 게시판에는 라이트룸 베타판이 값비싼 애플의 소프트웨어보다 성능이 뛰어나다는 평이 자자했다.

애플은 4월 초, PC와 인텔 맥과도 호환이 가능한 애퍼처 1.1을 릴리즈했으며, 가격도 499달러에서 299달러로 인하했다.뿐만 아니라 초기 버전 사용자에게는 무료 업그레이드의 제공과 200달러에 상당한 애플 스토어 쿠폰도 증정했다.

애플은 4월의 업그레이드로 많은 문제를 해결했지만, 그것은 이미 어도비 라이트룸 베타가 무상 배포되고 나서 수개월이 지난 후였다.

애퍼처팀에 대한 변경은, 어도비가 인텔 기반 맥용(Mactel) 포토샵과 크리에이티브 스위트를 2007년에 릴리즈한다는 지난주의 발표에 영향을 받은 것일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애플로부터 코멘트를 얻을 수 없었다.

http://www.zdnet.co.kr/news/enterprise/etc/0,39031164,39147085,00.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