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내 꼬락서니

Facebook의 담벼락에 보면 ‘상태’라는 게 있다.
별로 신경 안 썼는데 가만히 보니 참 절묘하고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
상태… 꼬락서니? 요즘 내 꼬럭서니가 이런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