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산업단체연합

어제(26일)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국내 문화산업 관련 10개 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b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b을 출범했다고 한다.

문산련은 공동대표로 신현택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대표, 윤호진 한국뮤지컬협회 대표, 차승재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대표를 선출했으며 이들 대표의 단체 외에도 서울연극협회 영화인회의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음악산업협회 등 10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2006년 기준 국내 문화산업 규모는 58조원이며 연평균 성장률은 7.4%에 달한다. 문화컨텐츠산업은 일반 제조업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며 성장해 왔으며 또 성장할 가능성이 큰 산업이다”면서 하지만 “문화컨텐츠산업은 다양한 업종과 영역으로 분할된 현실 때문에 여타 산업에 비해 불리한 대우를 받아왔다. 제조업 수준의 지원이라는 최근 문화부 대통령보고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어 “이제 문화산업은 국가적 차원에서 총체적으로 추진돼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각각의 영역에서 활동해온 문화산업단체들이 공동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을 구성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또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은 의견을 모아 문화산업에 도움이 되는 법과 제도개선 방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제안할 것이며 문화산업을 붕괴시키고 있는 불법복제문제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다”며 “또한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은 국가적 차원에서의 문화산업 발전비전과 계획을 제시하고 추진하고자 하며 한국의 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의 힘을 모으는 역할을 자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문산련 신현택 공동대표는 “문화 콘텐츠 불법 복제에 공동 대응해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한국 문화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으며 차승재 공동대표는 “지난해 대선 후보들의 문화공약에 대해 문화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취지에서 모임이 추진됐다”며 “총선을 앞둔 시점에 출범해 미묘하게 됐지만 문산련은 정치적 색깔을 띠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 (사)서울연극협회 박명성
  • (사)영화인회의 이춘연
  • (사)한국게임산업협회 권준모
  • (사)한국광고모델사업자협회 김수봉
  • (사)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신현택
  • (사)한국뮤지컬협회 윤호진
  •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정훈탁
  •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차승재
  • (사)한국음악산업협회 박경춘
  • (사)한국저작인격권협회 윤여준

다 좋은데 사진은 왜 빠진거냐? 또 왕따구나… -_-;

IT강국?

국내 최고의 인터넷 서비스가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가하면, 반대로 세계 최고의 서비스는 국내 진출에 줄줄이 실패하는 등 서비스 무역과 교류가 좀처럼 활성화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인터넷 서비스 시장에서 자칫 고립의 길을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업계 일각에서 제기되었다고 한다.

매일경제기사 한국은 IT강국 아닌 IT섬나라?

기사를 보면 SK의 싸이월드와 NHN의 일본 검색 시장 진출 실패 그리고 구글의 국내 시장 진출 부진 등을 예로 들며 본질적으로 문화산업의 성격을 띠고 있는 인터넷 서비스의 특수성에 있다고 하고 있다. 결국 철저한 현지화 정책을 펼치는 것만이 한국 업체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하고, 해외 업체 또한 한국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업계는 입을 모은다고 결론 내리고 있다.

과연 그럴까?

이 기사에서 빠진 것이 있다. 바로 국내 인터네 서비스의 특수성인 문화산업의 수준이다. 물론 수준은 쉽게 인위적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수준 낮은 사용자를 위한 수준 낮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계에서 사용자들이나 서비스의 수준을 거론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아무리 우리의 현실이 그렇다고 해도 언젠가, 누군가는 반드시 이 수준 문제를 수면 위로 부각시켜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 문화산업의 낮은 수준을 인정하고, IT강국이 아니라는 걸 인정하는 게 그렇게 자존심 상하는 일일까?

분노

걸핏하면 화를 내는 아들 때문에 고심하던 아버지가 있었다.
그는 아들에게 못을 한 자루 주면서 화가 날 때마다 울타리에 망치질을 하라고 했다.
아들은 첫날 못을 30개 박았다.
그러나 다음날부터는 못의 수가 줄어들었다.
못 박는 것이 너무 힘들어 차라리 화를 참자고 생각한 것이다.
그러자 함부로 화를 내는 버릇이 점점 사라졌다.
어느 날 아버지에게 이제 못을 그만 박겠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이제 자기 감정을 잘 추슬렀을 때마다 못을 하나씩 뽑으라고 했다.
울타리의 못을 모두 뽑은 날, 아버지는 아들을 보고 말했다.
장하구나. 그런데 울타리에 선명한 못 자국이 보이니?
네가 화나서 내뱉은 말들이 이 자국처럼 누군가에게 흔적을 남긴단다.
말로 다른 사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라.

화내기 전 생각할 3가지

  • 건강과 바꿀만큼 화낼 상환인가
  • 후회하지 않을 정당한 분노인가
  • 문제 해결에 효과적인 방법인가

매일경제기사 품격있게 화 내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