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이스 Relaxed Fit 550

예전엔 청바지를 참 많이 입었다. 면바지도 있고 소위 말하는 기지바지도 있었지만 그래도 청바지를 선호했다. 미국에 살때는 J. C. Penny나 Macy’s 같은 저렴한 백화점에 가면 쌓여있는 리바이스 청바지를 저렴한 가격에 골라 입을 수 있었다.

리바이스는 Original, Regula, Relaxed, Loose 등의 스타일로 분류가 된다. 그밖에 Red Tab, Silver Tab, Button Fly 등 여러가지로 분류가 되기도 한다. 내가 즐겨 입었던 건 550 Relaxed Fit 연한 파란색이었다. 사이즈는 28/30(28은 허리, 30은 길이)였다. 1998년 뉴욕에서 귀국할 당시 2~3벌의 청바지가 있었고, 귀국해서도 먗 년간은 잘 입었던 걸로 기억된다.

그런데 어느 순간 청바지를 입지 않는(그것도 몇 년째)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유가 뭘까…? 곰곰히 생각해 보니 몇가지 이유가 있었다. 첫째, 국내에서는 청바지 고르기가 만만치가 않기 때문이고 둘째는 면바지나 기지바지만 입어도 별 무리(?)가 없을 만큼 나이를 먹었기 때문인 것 같다.

요즘 청바지들을 보면 다리쪽 앞부분이 허옇거나 전체적인 디자인이나 색상이 도저히 입을 엄두가 나지 않는다. 실제로 약 5~6년 전에 백화점의 리바이스 매장을 찾았었지만 내가 즐겨 입었던 550 Relaxed Fit은 찾을 수가 없었고 나는 청바지 구매를 포기해야만 했다. 그 이후로는 청바지에 대해서 무감각하게 잊고 살아온 것 같다.

그러다가 얼마전 아는 사람으로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청바지를 국내에 직수입해서 판매하는 사이트가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여태까지 그 생각을 왜 못 했을까…?) 검색 끝에 550 Relaxed Fit를 판매하는 적당한 사이트를 발견했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세월이 흐르면 강산이 변한다고 내 사이즈를 가늠할 수가 없었고, 인터넷에서 보는 색상도 예전에 입던 색상이랑 달라보이는 것이었다.

LEVI's 4834 Light StonewashLEVI'S 4891 Medium StonewashLEVI'S 4886 Dark Stonewash

 국내 인터넷 쇼핑몰의 경우 색상을 Sky Blue, 진청 등 리바이스 본사 사이트보다 더욱 더 애매모호하게 표현하고 있었다. 그래서 과감하게 해당 쇼핑몰에서 운영하는 노원역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가 보았다(왕복 무려 4시간 소요, 그래 나 시간 많아요…) 가서 입어본 결과 나한테 맞는 550의 사이즈는 31/32로 판명(?)되었다. 30대 초반까지 28이던 허리 사이즈가 31로 늘어났다. OTL 뱃살… 그러나 다행히 길이도 2인치가 늘어나서 32가 된 것이다. 좀 이상하다. 뱃살이 늘어서 허리 사이즈가 늘어난 건 이해가 되는데 그 사이에 다리도 늘어난 것일까…?

아무튼 4시간 투자해서 직접 찾아가서 입어보기를 잘한 것 같다. 501도 입어 봤는데 사이즈가 조금 다르다(501의 경우는 32/32가 맞는 것 같다.) 그리고 색상을 국내에서는(다른 업체는 모르겠음) 색상이 아닌 번호로 구분하고 있었는데 제품의 허리부분에 부착된 바코드의 맨 마지막 4개의 숫자로 구분을 한다. 이번에는 4886(아마도 Dark Stonewash 같다)과 4891(Medium인지 Light인지 잘 모르겠음)로 2개의 550을 구입했다. 정확히 같은 바지를 색상만 다르게 2개를 구입했다는 얘기다. 그런데 매장에 물건이 없어서 카드로 지불하고 택배로 받기로 했다(내가 입어본 건 블랙이었음.) 한벌에 57,000원, 두벌에 114,000원인데 사장 아주머니가 멀리서 찾아왔다며 4,000원을 깎은 110,000원에 해주셨다.

미국에서는 한벌에 $40 미만, 요즘 환율로 계산하면 36,000원이고 미국에서는 세일할 때 사면 훨씬 더 싸게 살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내 입맛에 맞는 바지를 살 수 있게 되었다는 걸 위안으로삼기로 했다. 입어보고 앞으로 계속, 할아버지가 되어서도, 입어야겠다. 리바이스가 그때까지 계속 550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



남자의 산후 우울증

뉴질랜드 전문가들의 연구에 의하면 아기가 태어난 뒤 우울증에 시달리는 남자들이 여자들만큼이나 많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 언론들의 설명에 의하면 처음으로 아빠가 된 남자들의 경우 15% 정도가 ‘산후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엄마가 그 같은 증상을 보일 경우 그렇게 될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고 합니다.

뉴질랜드 넬슨지역 보건위원회의 필립 채프먼은 우울증으로 시달리는 새 아빠들을 매주 3~4명씩 만나보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남자들은 그것이 우울증이라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아빠들을 지원하는 한 자선단체 대표는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빠들의 문제는 새로운 것이 아니라며 다만 그런 문제들이 지금까지 간과돼온 것뿐이라고 말했답니다. 그는 남자들의 우울증은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난다며 더욱 더 일에 빠지거나 술을 많이 마시고 우는 것도 그런 증상들 가운데 하나로 그들에게 얘기를 시키는 것도 때로는 몹시 힘들어진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내 그럴줄 알았다니까요…



[보도자료] 일부 성과부진 문화콘텐츠진흥사업 예산 중단 및 축소키로

추진방식 전환, 업무통합 등 재정 효율성 대폭 강화

성과가 부진한 문화콘텐츠사업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예산지원이 중단 또는 축소되는 등 재정집행 효율성이 크게 강화된다.

기획예산처는 KDI가 실시한 문화콘텐츠진흥사업에 대한 심층평가 결과 전체 36개 세부사업 대부분이 성과가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히고, 이 가운데 2개 사업은 예산지원을 중단하고 10개 사업은 예산을 축소키로 했다고 8일 발표했다.

또 9개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성과 극대화 및 재정투자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방식을 전환하도록 하고, 중복가능성이 있는 18개 사업은 업무통합 방안을 논의토록 권고했다.

예산중단사업 가운데 부산 APEC정상회의 때 국내 우수문화콘텐츠를 전시하고 있는 ‘APEC회의 콘텐츠전시사업’은 성과가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해외 핵심인사를 통해 우리 문화상품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해외 핵심인사 대상홍보사업’도 사업의 목적과 파급효과가 분명치 않은 것으로 평가돼 예산이 중단됐다.

예산축소 사업 가운데 만화관련 에이전트 등에게 제작비를 지원하는 ‘만화파일럿 제작사업’과 애니메이션, 음악, 출판 등을 대상으로 제작비 및 마케팅비를 지원하는 ‘스타프로젝트 사업’은 성과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릭터관련 창작 개발 및 제조회사 등에게 제작비를 지원하는 ‘캐릭터파일럿 제작사업’, 에듀테인먼트 관련 창작 및 제조회사를 대상으로 제작비를 보조하는 ‘에듀테인먼트파일럿 제작지원’사업도 성과가 부진한 것으로 평가됐다.

애니메이션, 방송, 음악, 게임, 영화기술을 대상으로 한 ‘제작기술지원’사업은 성과와 공공성 모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고, 문화콘텐츠 수출실적이 높은 업체를 대상으로 시상하고 있는 ‘수출대상사업’은 사업 중복에다 성과마저 부진한 것으로 판명됐다.

이밖에 문화콘텐츠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국내외 실무교육을 실시하는 ‘프로듀서마케터 양성사업’ 그리고 차세대 디지털콘텐츠 수출활성화사업, 기반기술개발사업, 한중일 및 한아세안 문화콘텐츠 포럼도 성과부진 등으로 예산축소 대상에 포함됐다.

예산축소사업 가운데 차세대 디지털콘텐츠 수출활성화사업, 파일럿프로그램제작지원, 스타프로젝트 지원, 제작기술지원 등 4개 사업은 금융지원으로 전환하고, 프로듀서마케터 양성사업은 민간위탁을 확대하는 등 사업 추진방식을 전환토록 권고 받았다.

이와 함께 공동제작실 운영, 공동문화콘텐츠 저작권 위탁관리, 해외사무소 운영, 수출종합정보시스템 등 4개 사업도 사용자부담원칙에 따라 유료화할 것을 권고 받았다.

또 장르별 특화과정 운영, 특성화교육기간 지원 등 18개 사업은 중복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업무통합방안을 논의하도록 했다.

문화콘텐츠 진흥사업은 고부가가치 문화콘텐츠 제작 및 수출 등 36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돼 있으며 2202년~2005년까지 1580억원이 투자된 사업으로 그동안 동일한 기관이나 개인에게 중복 지원되거나, 부처 내 또는 부처간 유사 중복사업이 많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기획예산처는 평가결과를 토대로 중장기 개선방안마련하고 재정운용계획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문화콘텐츠진흥사업 예산은 올해 336억원에서 93억원이 삭감된 243억원이 책정됐다.

문의 : 기획예산처 성과관리본부 재정사업평가팀 남광현 사무관(02-3480-7967)
원본 링크: 기획예산처 홍보관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