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자동차를 만든다면?

최근에 개최된 한 컴퓨터 박람회에서 빌 게이츠가 이렇게 말했다.

제네럴 모터스(GM)가 컴퓨터 산업과 같은 속도로 발전할 수 있었다면, 지금쯤 자동차는 25달러에 살 수 있으며 휘발유 1갤런으로 1천 마일을 달릴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컴퓨터 산업과 자동차 산업을 비교해 보자고 한 말이었다.

그에 대한 응답으로 GM은 보도자료를 작성해서 배포했다. GM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을 이용해서 자동차를 개발하면 자동차가 어떻게 될지 다음같이 주장했다.

  1. 하루에 두번씩 별 뚜렷한 이유도 없이 갑자기 작동하지 않는다.
  2. 도로에 중앙분리선이 새로 칠해질 때마다, 새로운 자동차를 사야한다.
  3. 가끔씩 아무 이유도 없이 길 한 가운데 멈추어 선다. 차를 다시 움직이려면 우선 모든 창문(Windows)을 닫고, 자동차를 세운다. 그리고 다시 시동을 걸고 나서 다시 창문을 열어야 한다.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이유는 알 길이 없지만 무조건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다.
  4. 좌회전을 하기 위해 아주 간단하고 평범한 조작을 했을 뿐인데 시동이 꺼지고 모터는 더 이상 돌아가지 않는 일도 가끔씩 발생한다. 이때 해결방법은 모터를 새로 교환하는 것밖에 없다.
  5. Auto 95와 Car NT를 구입하지 않는 이상 당신의 차는 오로지 당신만이 운전할 수 있다. 다른 좌석들은 추가로 값을 지불하고 얻어야 한다.
  6. 새 좌석은 모든 승객이 같은 크기의 엉덩이를 지니고 있을 경우에만 기능을 한다.
  7. 애플사의 기술을 이용하는 자동차 회사가 태양열 에너지로 움직이는 경쟁 모델을 시장에 내놓는다. 이 자동차는 훨씬 안정적이고, 다섯배는 빠르게 달리며 조작법도 더 간편하지만, 타는 사람은 전체 시장의 5%밖에 되지 않는다.
  8. 애플사의 기술을 이용해서 만든 자동차의 소유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값비싼 업그레이드 부품을 구입해서 자신의 차에 설치할 수 있지만, 그렇게 하면 차의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진다.
  9. 윤활유나 연료등이 떨어졌음을 알려주는 경고등을 비롯해서 갖가지 조명기기가 치명적인 오류라고 표시되는 단 하나의 표시등으로 대체될 것이다.
  10. 사고 발생시 에어백이 펼쳐지기 전에 정말로 에어백을 펼까요?라고 묻는 표시가 먼저 뜬다.
  11. 차가 가끔씩 뚜렷한 이유 없이 말을 듣지 않는다. 그럴 때는 자동차 문의 손잡이를 붙잡고 구동열쇠를 돌리면서 동시에 라디오 안테나를 꼭 움켜쥐고 있어야 시동이 다시 걸린다(Ctrl+Alt+Del).
  12. 차체 결함 때문에 사고가 나도 그 결함이 무엇인지, 원인이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
  13. i새로운 모델의 자동차를 구입하면 운전요령을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한다. 계기판이나 조종간 중 어느 것도 예전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14. 엔진을 끄려면 시작이라고 씌여있는 버튼을 눌러야 한다.

백두산은 우리 땅!

어제 중국 창춘에서 열린 동계 아시안게임 여자 쇼트트랙 3천 미터 계주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우리나라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르는 순간 b백두산은 우리 땅/b이라고 씌인 A4 용지 7장을 펼쳐보였다고 한다.

중국이 아시안게임 성화를 백두산에서 채화하고 조직적, 지속적으로 아시안게임 경기 기간에 백두산을 자기네 영토라고 홍보하는 데 대한 대응이었다고 선수들은 말했단다. 누가 지시를 내렸거나 미리 치밀한 계획을 세운 게 아니라 그냥 우리 땅은 우리 거라고 밝혔다는 얘기다. 내가 우리 딸들을 데리고 밖에 나가서 얘들은 내 딸입니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뭐, 아무리 내 딸들이 맞아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으면 남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도 있겠으나 그래도 내 딸들임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그런데 창춘이 어딘지 잘 모르겠다. 언제부턴가 중국 정부의 압력으로 북경을 베이징, 상해는 상하이 이런 식으로 부르게 되니 가뜩이나 잘 모르던 중국 지명이 더 어려워졌다. 이러다간 중국을 듕귁으로 불러야 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중국인들은 아직도 서울을 한성이라고 부른다. 그게 뭘 의미하는지는 다들 아시리라…

사람이 죽으면 큰일이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지만 어차피 사람은 죽는다. 멀쩡한 사람이 병들어 죽거나 사고로 죽어도 땅을 칠 노릇인데 전쟁으로 죽는다면 얼마나 허망하겠는가. 그러나 이러한 인명의 손실도 국가 차원에서 보면 시간이 지나면 만회할 수 있다. 시설의 파괴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한 번 빼앗긴 영토는 만회하기 어렵다. 특히 중국 같은 비인도적인 나라에 빼앗긴다면 아예 포기하고 조용히 사는 게 나을 수도 있다.

김일성과 김정일의 직접 간접적인 영향으로 주체니 어쩌니 하는 구호 속에 고생하고 죽어간 인명들도 안됐지만 인명 손실은 인명 손실이다. 김씨 부자와 그 동조자들의 가장 큰 죄는 우리의 영토에 손실을 입히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정치한다는 정치 잡배들이 사리사욕과 당리당략에 신경 쓰느라 치고받고 싸우는 동안 우리의 딸들이 할 말을 해버렸다. 국제적인 경기 시상식에서 저럴 수 있는 걸 보면 철이 없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그 당당함은 부럽고 존경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