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성폭행범 처벌

지난달 12일 낮 1시40분께 성남시 분당구 모 아파트에서 귀가하던 초등학생 A양(9)이 엘리베이터에 타는 것을 보고 뒤따라가 ‘소리치면 죽이겠다’고 위협, 옥상과 연결된 계단으로 끌고 가 성폭행하는 등 여자어린이와 여고생 등 3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23세 K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되었다고 한다.

K씨는 또 지난 11일 밤 9시40분께 성남시 모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함께 탄 B씨(31)를 흉기로 위협, 현금과 휴대폰 등 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고 한다.

사흘이 멀다하고 역겨운 보도를 접하게 된다. 요즘 어린이를 상대로한 범죄가 입에 담기도 끔찍할 정도라서 아무런 말도 안 하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한마디 해야겠다.

진짜 걱정스러운 것은 경찰이 수사를 하고 언론에 알려지는 범행말고 쉬쉬하며 묻혀지는 게 얼마나 많을까 하는 것이다. 아니길 바라지만 수십배 내지 수백배에 달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이를 계산하면 대한민국 전국에서 하루에 수십 혹은 수백건의 사건이 발생한다는 얘긴데, 전국적으로 수백 혹은 수천(혹은 그 이상)에 달하는 흉악범들이 백주 대낮에 사파리를 하듯 힘없는 어린아이를 물색하며 동네를 어슬렁거린다는 얘기다.

세상에 이런 더러운 경우가 있나…

‘더 타임즈 오브 인디아’인터넷판의 보도에 의하면 인도에서는 여성을 성폭행하거나 부적절한 성행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은 일반 죄수보다 못한 대접을 받는다고 한다. 내가 보기엔 이것은 못한 대접이 아니라 정당한 대접이다.

화장실 청소는 물론이고 교도소 건물 밖으로 쫓겨나 새우잠을 자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여기까지는 ‘오픈게임’에 불과하다. 성폭행범의 수감생활은 거의 지옥에 가깝다고 자신의 잘못을 확실히 뉘우칠 만한 대접을 받게 된다고 한다.

감옥에 입감된 성폭행범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것은 교도관들의 호된 채찍질이라고 한다. 한바탕 채찍질이 끝난 다음에서야 감옥에 수감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감옥 안에서도 동료 죄수들에 의한 정신적, 물리적 학대는 계속된다고 한다.

성폭행범은 수시로 별다른 이유없이 동료 재소자들로부터 두들겨 맞는다고 한다. 성폭행범 중 일부는 다른 재소자들의 묵인 아래 동성애자인 동료 수감자들에게 성폭행을 당하기도 한다는데 당연한 조치라고 본다. 아무리 돈이 많고 지위가 높아도 성범죄자에 대한 동료 죄수나 교도관들의 시선은 싸늘하고 누구도 이런 암묵적인 처벌을 벗어나지 못한다고 한다. 수감자 사이에서도 살인범이나 정치범 등은 종종 예우를 해주는 경우가 있지만, 힘없는 여성이나 어린이를 성적으로 학대한 것은 최악의 범죄로 여기기 때문이란다.

인도라는 나라에는 최소한의 정의는 존재하는 것 같다.



“인도의 성폭행범 처벌”에 대한 5개의 댓글

    1. 어린이들이 무방비인 건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겠지요. 아이들 보호하자고 가둬둘 수도 없는 노릇이고, 방법은 강력한 처벌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1. 아니요…강력한 처벌은 최소한의 방어일 뿐입니다.
    땅이 황폐해서 작물이 부실하고 벌레가 성해질 때 농부가 해야할 일이 그저 벌레를 잡는 일이어서는 안 되겠지요. 땅이 비옥해지도록 거름을 주고 물을 주고, 정성을 주어야 되는 게 정답 아닐까요?…물론 시간이 오래 걸리고 힘이 드는 일이겠지만…언제나 정도를 이길 수 있는 건 없는 거니까요…..하루 전, 대구 어느 초등학교의 참담한 뉴스를 접하고 맞이한 아이들 운동회 날의 생각입니다.

    1. 최소한의 방어라…
      땅이 비옥해지도록 거름을 주고 물을 주고, 정성을 주는 게 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최소한의 방어라도 하면서 하는 게 낫겠죠.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