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은 우리 땅!

어제 중국 창춘에서 열린 동계 아시안게임 여자 쇼트트랙 3천 미터 계주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우리나라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르는 순간 b백두산은 우리 땅/b이라고 씌인 A4 용지 7장을 펼쳐보였다고 한다.

중국이 아시안게임 성화를 백두산에서 채화하고 조직적, 지속적으로 아시안게임 경기 기간에 백두산을 자기네 영토라고 홍보하는 데 대한 대응이었다고 선수들은 말했단다. 누가 지시를 내렸거나 미리 치밀한 계획을 세운 게 아니라 그냥 우리 땅은 우리 거라고 밝혔다는 얘기다. 내가 우리 딸들을 데리고 밖에 나가서 얘들은 내 딸입니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뭐, 아무리 내 딸들이 맞아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으면 남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도 있겠으나 그래도 내 딸들임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그런데 창춘이 어딘지 잘 모르겠다. 언제부턴가 중국 정부의 압력으로 북경을 베이징, 상해는 상하이 이런 식으로 부르게 되니 가뜩이나 잘 모르던 중국 지명이 더 어려워졌다. 이러다간 중국을 듕귁으로 불러야 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중국인들은 아직도 서울을 한성이라고 부른다. 그게 뭘 의미하는지는 다들 아시리라…

사람이 죽으면 큰일이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지만 어차피 사람은 죽는다. 멀쩡한 사람이 병들어 죽거나 사고로 죽어도 땅을 칠 노릇인데 전쟁으로 죽는다면 얼마나 허망하겠는가. 그러나 이러한 인명의 손실도 국가 차원에서 보면 시간이 지나면 만회할 수 있다. 시설의 파괴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한 번 빼앗긴 영토는 만회하기 어렵다. 특히 중국 같은 비인도적인 나라에 빼앗긴다면 아예 포기하고 조용히 사는 게 나을 수도 있다.

김일성과 김정일의 직접 간접적인 영향으로 주체니 어쩌니 하는 구호 속에 고생하고 죽어간 인명들도 안됐지만 인명 손실은 인명 손실이다. 김씨 부자와 그 동조자들의 가장 큰 죄는 우리의 영토에 손실을 입히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정치한다는 정치 잡배들이 사리사욕과 당리당략에 신경 쓰느라 치고받고 싸우는 동안 우리의 딸들이 할 말을 해버렸다. 국제적인 경기 시상식에서 저럴 수 있는 걸 보면 철이 없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그 당당함은 부럽고 존경스럽다.



“백두산은 우리 땅!”에 대한 2개의 댓글

  1. 국제 경기인 만큼 매너를 지키는 것도 좋겠지만… 늘 그러했듯 국제 스포츠 경기는 자국의 주장을 세계에 알리는 창구 역활을 했던 것도 주지의 사실입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 딸들의 행동은 독립투사 같은 멋진 일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굳이 흠을 잡자면 기왕이라면 좀더 준비해서 우리만 알아보는 한글이 아닌 영어로 했다면 더 좋았을듯…

    한편, 중국 압록강도 우리 강 주장 뉴스도 있네요~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425772

    또 다른 한편에선 동계AG 한국선수단은 `백두산 세리머니’에 유감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니… 참으로 답답하군요.

    1. 중국에 울릉도 사이즈의 운석이 떨어져 주면 중국 전역을 그린벨트화 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요. 핵무기는 환경 오염이 심하니 아무리 생각해도 운석이 최곱니다. 운석이 도와주면 연변족들 보내서 청소시킨 후 그린벨트로 만들어야 합니다.

      황사 진원지도 나무 열라게 심어서 녹지로 만들고… 그럼 아마 황사도 없어질거야. 그럼 애들 아토피도 좋아질거구. 또 세계 철강 가격도 안정될거구, 원유가격도 안정될거야. 또 각종 농수산물 가격도 안정될거야…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