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은 금물

지난 12월 말일, 그러지 않아도 평소에 아토피와 기침때문에 정기적 진찰을 받던 이경이가 열이 나고 아파서 문을 연 동네 소아과 병원에 찾아 갔었다. 며칠 전 자꾸 토하고 열이 나는 등 장염 증세를 보인데다가 1월 1일은 문을 연 병원도 없을테니 미리 단도리를 한답시고 병원에 간 것이다. 의사의 진단은 뭐였더라… 편도선염? 인후염? 후두염? (도대체 인후염과 후두염의 차이가 뭔지 모르겠다. 그리고 솔직히 두 녀석이 하도 번갈아 비슷한 증세로 아파대니 이제는 막 헷갈린다)

아무튼 이경이는 병원 진찰 후 감기로 인한 기침 증세를 치료하는 항생제 및 감기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던 상태였는데 황당하게도 12월 31일에는 멀쩡하던 이선이가 1월 1일에 41도가 넘는 고열로 응급실 신세를 지게 된 것이다. 언니가 아픈 통에 이선이에게 세심한 관심을 못 가져준 것을 나와 마눌은 내심 미안해 하고 있었다.

오늘은 지난 달 예약한 이경이의 서울대병원 진료일… 며칠 전 감기때문에 진찰과 처방을 받아서 급한 불 잘 끄고 있다고 생각하던 나에게 주치의가 하는 말: “이경이가 폐렴이 심하네요.”

이런…

원래 이경이가 아팠는데, 잠시 방심한 사이에 이선이가 아팠고, 이선이 아파서 방심한 사이에 다시 이경이가 폐렴에 걸린 것이다. 지난 12월 31일에 이경이를 데리고 동네 소아과에 갔었고, 1월 1일에 이선이를 데리고 응급실에 갔었고, 1월 2일 단 하루 병원에 안 갔었는데 1월 3일에 이경이 폐렴 진단을 받다니. 정말 황당하다. 엉엉 우는 아이 억지로 달래서 x-ray 찍고, 항생제(제기랄!)를 또 한보따리 처방 받아 병원을 나서는데 정말 황당하고 기가 막힌다.

새해 첫 날부터(그것도 애들 때문에) 계속 병원에 들락거리는게 화가 치밀어 올라 괜히 마눌에게 화풀이를 해댔는데 괜히 그랬나보다. 이젠 마눌까지 몸살에 걸려 버리고 말았다.

쩝…



“방심은 금물”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