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산업단체연합

어제(26일)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국내 문화산업 관련 10개 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b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b을 출범했다고 한다.

문산련은 공동대표로 신현택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대표, 윤호진 한국뮤지컬협회 대표, 차승재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대표를 선출했으며 이들 대표의 단체 외에도 서울연극협회 영화인회의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음악산업협회 등 10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2006년 기준 국내 문화산업 규모는 58조원이며 연평균 성장률은 7.4%에 달한다. 문화컨텐츠산업은 일반 제조업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며 성장해 왔으며 또 성장할 가능성이 큰 산업이다”면서 하지만 “문화컨텐츠산업은 다양한 업종과 영역으로 분할된 현실 때문에 여타 산업에 비해 불리한 대우를 받아왔다. 제조업 수준의 지원이라는 최근 문화부 대통령보고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어 “이제 문화산업은 국가적 차원에서 총체적으로 추진돼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각각의 영역에서 활동해온 문화산업단체들이 공동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을 구성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또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은 의견을 모아 문화산업에 도움이 되는 법과 제도개선 방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제안할 것이며 문화산업을 붕괴시키고 있는 불법복제문제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다”며 “또한 한국문화산업단체연합은 국가적 차원에서의 문화산업 발전비전과 계획을 제시하고 추진하고자 하며 한국의 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의 힘을 모으는 역할을 자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문산련 신현택 공동대표는 “문화 콘텐츠 불법 복제에 공동 대응해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한국 문화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으며 차승재 공동대표는 “지난해 대선 후보들의 문화공약에 대해 문화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취지에서 모임이 추진됐다”며 “총선을 앞둔 시점에 출범해 미묘하게 됐지만 문산련은 정치적 색깔을 띠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 (사)서울연극협회 박명성
  • (사)영화인회의 이춘연
  • (사)한국게임산업협회 권준모
  • (사)한국광고모델사업자협회 김수봉
  • (사)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신현택
  • (사)한국뮤지컬협회 윤호진
  •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정훈탁
  •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차승재
  • (사)한국음악산업협회 박경춘
  • (사)한국저작인격권협회 윤여준

다 좋은데 사진은 왜 빠진거냐? 또 왕따구나… -_-;